[속초여행] 2017 속초 해맞이 축제



속초시는 해맞이 명소인 속초해변에서 2016년 12월 31일부터 2017년 1월 1일까지 양일간「2017 속초 해맞이 축제」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속초시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 병신년(丙申年) 한해를 마무리하고 2017년 정유년(丁酉年)의 희망찬 새해맞이를 위해 우리시를 방문하는 관광객 및 속초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속초해변이 해맞이 명소로 각인될 수 있도록 준비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해맞이 축제는 2016년에서 2017년으로 넘어가는 0시를 기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의 후원을 통해 지난 2016년의 아쉬움을 떨쳐내고 희망찬 2017년 새해를 맞이하는 10여분 간의 화려한 불꽃 향연을 시작한다.


2017년 1월 1일 오전 6시 30분부터는 해맞이 공식행사로서 새해를 기념하는 시 낭송, 대북공연, 무용단 공연 등이 펼쳐지고, 함께하는 모든 이의 한해 기원을 담은 오색찬란한 소원풍선을 띄워 올리게 된다. 


아울러 가훈 및 휘호 써주기, 스마트폰 사진 즉석 인화 제공, 오징어채낚기 어선 해상퍼레이드,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 붐조성 문화도민까페 등 관람객을 위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농협은행 속초시지부 및 속초애향클럽이 후원하는 떡국 나눔 행사, 속초관광수산시장상인회의 온음료 제공 등 속초해변을 찾은 관광객의 따뜻한 새해맞이를 위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며, 올해 8월 청년상인 창업지원사업을 통해 오픈한 속초관광수산시장 청년상인회에서도 매장내 판매품목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유년 붉은 닭의 해를 맞이하여 붉은 닭 캐릭터의 찾아가는 포토타임이 축제기간중 속초해변 곳곳에서 진행되고, 2017 신년 배 상징조형물, 동서고속화철도 해맞이 열차 포토존, 소원트리 등은 축제개최전인 2016년 12월 23일부터 미리 속초해변에 설치하여 해맞이 축제 전 속초해변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한 포토존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해맞이 축제 사전행사로서 2016년 12월 27일 저녁 7시부터 설악문화센터에서 소설 “속초에서의 겨울”의 프랑스 출신 작가 ‘엘리사 수아 뒤사팽’과 함께하는 북콘서트가 지역문인 및 독자들을 초대하여 진행될 예정으로 속초의 겨울을 배경으로 한 프랑스 문학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겨울밤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속초시 관계자는 “사랑하는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오랜 기억으로 간직될 2016년의 마지막 추억과 2017년의 첫여행의 설렘을 속초에서 함께하시길 바라며, 유난히 다사다난했던 2016년 한해를 보내며 몸과 마음이 지친 모든 분들이 치유 받고, 가슴속에 떠오르는 희망을 하나씩 담아 돌아가실 수 있도록「2017년 속초 해맞이 축제」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Designed by 평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