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세월호 7시간 '모르쇠' 일관


국민의당 김경진 "김기춘 죽어서 천당 가기 쉽지 않을 것"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7일 2차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비판에 대해선 "죄송하다", 의혹에 대해선 "모르겠다"는 말로 피해갔다.


이날 최순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의 핵심 증인들이 줄줄이 불출석한 가운데, 국조특위 위원들의 화살은 김기춘 전 실장에 집중됐다. 


여야 의원들은 김 전 실장을 향해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 논란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때론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이런 상황에서도 정면을 응시하며 침착한 태도로 답변했다. 이는 김종 차은택 고영태 등 다른 증인들이 청문회장의 분위기 속에서 움츠러든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특히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김 전 실장을 향해 "역사 앞에 떳떳하라"며 "김기춘 증인 당신은 죽어서 천당 가기 쉽지 않을 것 같다. 반성을 많이 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성태 위원장은 "증인들이 불성실한 답변 태도가 계속 될 경우에는 증언이나 감정 거부한 증인으로서 처벌을 규정한 동법 제12조에 의해 위원장으로서 고발조치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