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생일파티 서울 한복판서 열려…박원순 시장 '한탄'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주한 일본대사관은 오늘(8일)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아키히토(あきひと, 明仁, Akihito) 일왕의 생일파티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의 공식 명칭은 '내셔널 데이 리셉션'이다. 


일본은 아키히토 일왕의 생일인 12월 23일을 일종의 국경이로 정하고 매년 12월, 각 재외공관에서 이를 축하하는 행사를 열고 있다. 


아키히토 일왕의 생일파티는 지난해 12월에도 같은 호텔에서 진행됐다. 당시 행사에는 주한 외교단과 한일 양측의 기업관계자 6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일왕의 생일파티에 축하 화한으 보낸 기업인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 정준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성장위원장,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부총재, 신태용 한국수입협회 회장 등 10여 명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은 일왕 생일이 아닌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 할머니 영결식이 거행된 날입니다. 탄핵으로 부조리하고 불합리하며 불공정한 대한민국 체제를 바꾸는 시작의 날로 만듭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일부 시민은 이날 행사장을 찾아 항의했고, 이에 경찰은 일부 시민의 팔다리를 들고 행사장 밖으로 끌어내기도 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