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교통 "3일 오전, 4일 오후 가장 혼잡해요"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중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10월 3일 오전,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10월 4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9월 29일부터 10월 9일까지 11일간을 추석 연휴 특별 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휴기간 총 3717만명이 국내에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당일에는 최대 726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 이동 인원은 지난해 추석(3539만명)보다 5%(178만명) 증가하고, 평시(하루평균 321만명)보다는 79.8%(256만명)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연휴가 예년보다 길어짐에 따라 1일 평균 이동인원은 577만명으로 지난해(590만명)보다 2.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귀성은 추석 전날인 10월 3일에 집중될 것으로 보이고, 귀경은 차례를 지낸 후 여행을 떠나는 나들이객과 귀경인원의 교통량이 동시에 집중돼 추석 당일인 4일과 5일에 혼잡이 예상된다.


귀성인원은 3일에 집중되고, 여행인원은 5일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인원은 5일과 추석 당일에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4.4%로 가장 많고, 버스(10.7%)와 철도(3.6%), 항공기(0.7%), 여객선(0.6%)이 뒤를 이었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귀성 방향은 평소보다 최대 2시간 35분 줄지만, 귀경 방향은 최대 25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도시별로는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구간은 3시간 10분, 서울~부산 6시간, 서울~광주 5시간 10분, 서서울~목포 5시간 40분, 서울~강릉 3시간 2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은 대전~서울 3시간 30분, 부산~서울 7시간 20분, 광주~서울 5시간 40분, 목포~서서울 6시간 10분, 강릉~서울이 3시간 40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교통대책기간 중 1일 평균 고속버스 1029회, 철도 28회, 항공기 2편, 여객선 204회를 늘릴 계획이다. 또 올해에는 명절 최초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돼 10월 3일 0시부터 5일 24시 사이에는 무료로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