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이후, '사계절 레저·스포츠 도시'로 발돋움"



평창군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동계스포츠의 메카 도시'라는 이미지를 발판삼아, 동계와 하계스포츠 종목을 아우르는 “사계절 레저 ‧ 스포츠의 도시”로의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최근 다양한 종목의 많은 선수들이 전지훈련을 목적으로 평창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추석연휴 기간 중에도 평창국민체육센터 레슬링 전용훈련장에는 대구체고, 인천체고, 경기체고를 비롯한 6개 레슬링팀 100여명의 선수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에 매진했다.

 

평창군을 방문하는 전지훈련팀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이유는 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도시 브랜드 가치 상승 요인과 전지훈련에 적합한 기후조건과 시설인프라를 갖추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사계절 스포츠 도시를 만들기 위해 군에서는 우선, 종목 내실화를 기하여 동계와 하계 전지훈련 연계가 지속가능한 전략 종목 대회 유치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올림픽 시설 인프라를 활용하여 올림픽 이후에도 국제대회를 지속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경제효과가 8개 읍면에 고루 확산 될 수 있도록 지역 별 맞춤 전지훈련팀 유치를 위해 1개 읍면에 1종목의 전지훈련팀을 유치할 계획이다.

 

고원전지훈련지 대관령에는 지속적으로 육상과 스키종목을 유치하고, 올해 조성된 용평체육공원과 2018년도부터 조성되는 진부생활체육공원 축구장을 활용하여 용평, 진부면에는 축구종목 전지훈련을 유치할 계획이다.

 

그 외 평창읍에는 레슬링 종목, 미탄, 방림, 대화면에는 레저 및 구기종목을 그리고 봉평면에는 배드민턴 종목 대회 개최 및 전지훈련을 유치하여 8개 읍면에 고르게 스포츠마케팅 경제효과가 미칠수 있도록 구상하고 있다.

 

심재국 평창군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자하는 열망 못지않게 올림픽 이후의 군 발전전략이 중요하다“며 ”스포츠마케팅 분야에서 이런 중추적인 역할을 선행하여 평창군의 발전 비전을 그려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Designed by 평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