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횡성군'으로 오세요"



횡성군은 제13회 횡성한우축제를 통해 적극적으로 귀농·귀촌을 유치하고자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다양한 이론 교육 및 현장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먼저 삼성전자 은퇴예정 임직원 40명을 대상으로 수십년간 쌓은 다양한 전문성과 인적네트워크 횡성에서 활용하는 방법을 탐색할 수 있는 다양한 이론, 견학,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18~19일 이틀간 서울 삼성전자 경력 컨설팅 센터에서 이완규 횡성군귀농귀촌지원센터장이 ‘횡성군 귀농귀촌의 이해’에 대해, 박상식 지역아카데미 6차산업센터장이 ‘귀농·귀촌 전 경험을 활용한 융복합형 농업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대해, 울진생명공동체 김상업 회장이 ‘친환경 텃밭 가꾸며 최소비용으로 자급자족하기’에 대해 각각 이론교육을 진행한다. 이후 20~21일에는 횡성군을 방문해 선배 귀농귀촌인 사업장 현장체험과 화합의 시간을 갖고 제13회 횡성한우축제도 탐방한다.


이외에도 횡성군으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 40명을 대상으로 귀농귀촌 종합학교 농촌문화체험과정을 20일부터 이틀간 운영하며, 농업의 현실과 귀농트렌드에 대한 이론특강을 시작으로 선배 귀농귀촌인 사업장에서 다양한 현장체험을 진행, 귀농귀촌 사전 준비사항과 성공과 실패의 원인분석 등에 대한 대화의 시간도 갖는다.


한규호 횡성군수는 “전입도시민(귀농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지원사업 추진기구인『횡성군 귀농귀촌 지원센터』설치와 『횡성군 대통합위원회』운영으로 횡성군으로 전입하시는 모든 분들이 조기에 정착하고 지역주민과 융화되어 군민통합 기반 구축과 지역균등 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Designed by 평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