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고리 5·6기 건설 재개…탈원전은 유지



문재인 대통령이 공론화위원회의 신고리 5·6기 건설 재개 권고를 수용했다. 다만 탈원전 정책은 그대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특히 설계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의 가동은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과 탈원전은 문 대통령의 주요 공약이었지만, 이번 공론화위원회를 통한 의사결정 방법이 문 대통령의 제안이었던 만큼 수용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대신 문 대통령은 지역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원전 안전 기준을 강화하겠다며, 국민들에게 대승적인 수용을 부탁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24일 탈원전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다. 로드맵에는 월성 1호기를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과 원전 안전 기준 강화 관련 산업 대책 등이 포함될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