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산불·산사태 등 산림재해 예방사업에 900억원 투입!

 


도는 전국 최고인 자연경관과 생태환경을 산불·산사태·병해충 등 3대 산림재해로부터 건강하고 안전한 숲 생태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금년도에 총 900억원을 투자, 1일 2,333명이 참여하는 적극적 예방중심의 산림재해 시책을 추진키로 했다.

 

강원도에서 추진하는 2018년도 산림재해 시책사업은 지난해 강릉과 삼척에 동시 발생하여 1,017ha의 산림과 주택 등에   피해를 입혔던 대형 산불의 아픔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1일   2,097명이 참여하는 취약시기 산불예방 활동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특별히 동계올림픽과 관련된 평창 등 5개 시군의 주요지역 85천ha에 대하여는 진화헬기 11대와 감시인력 443명 등 진화장비 및 인력이 집중 배치 운용되며, 도내 전역은 임차헬기 6대와 산림청 헬기 등 총 14대의 진화용 헬기가 산불예방과 진화에 투입 운용된다.

 

도내에는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산사태의 발생과 토석류를 차단해,  하류 주택, 농경지 등을 보호하기 위한 사방댐이 지금까지 1,609개소에 설치되어 있으며, 올해는 2,335개소의 산사태취약지 위주로 산사태 현장예방단 및 임도관리원 132명의 예방활동과 사방댐 73개소, 유역관리사업 등 예방시설 9개 사업, 유지관리 6개 사업을 우기 전 추진하여 피해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지난해 인제군에서 신규 발생되는 등 소나무류에 피해를 주고 있는  재선충병을 중심으로 한 산림병해충의 예방과 방제에는 9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전년 대비 발생율 30% 억제를 목표로 1일 104명의  예찰·단속인력과 연인원 20,800명의 방제 인력을 투입 16,722ha의  발생지를 대상으로, 피해시기에 맞춘 예방과 방제를 실행, 전국 최고인 강원도의 청정 산림생태계를 지켜 나아갈 계획이다. 

 

 강원도 김길수 녹색국장은 전국 최고의 생태환경을 자랑하며, 도내 총 면적의 82%인 산림을 산불·산사태·병해충 등과 같은 각종 재해로부터 온전히 지켜, 국민들에게 안전한 생활과 건전한 일자리가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