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소방, 겨울 장기가뭄과 한파로 급수지원 급증


강원소방본부(본부장 이흥교)는 최근 겨울철 장기가뭄과 한파로 도내 급수지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영동지역은 지난해 12월부터 1월 16일까지 253톤을 지원하여 전년(53톤) 대비 3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부터 급수지원 요청을 받고 지원한 실적으로 보면 도내 전체로는 1,034톤으로 지난해 379톤 대비 172% 증가하였다. 식수지원은 98톤으로 지난해 66톤보다 48.4% 증가하였고, 생활용수는 696톤으로 지난해 122톤보다 470% 증가하였다. 급수지원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삼척으로 1월 현재까지 156톤이며 이는 지난해 33톤보다 372% 증가한 양이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정선으로 1월 현재까지 106톤을 지원했으며 지난해 8톤보다 1,225% 증가하였다.

 

이흥교 소방본부장은  기상청 예보를 보면 당분간 건조특보가 계속되고 몇 차례 강한 한파도 찾아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도관 등 철저한 시설물 관리와 산불 등 화재예방에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