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및 설 연휴기간 동안 깨끗한 강원도 만든다!

강원도는 이달 29일부터 내달 28일까지 성공적인 동계올림픽 지원과 설 명절 도민과 귀성객 및 관광객 모두가 쾌적하고 안전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깨끗한 강원도 만들기」를 중점 운영한다.

 

이에 따라, 동계올림픽을 대비하여 1월 29일부터 2월 7일까지는“대청소 주간”을 설정하여 전 도민이 함께하는“내 집 앞부터 쓰레기 치우기”분위기를 조성하고, 역과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주변과 공터, 나대지 등에 버려진 쓰레기를 일제 수거하여 깨끗한 도시를 만들기로 했다.

 

특히, 동계올림픽 및 설 연휴기간(2월 8~25일) 동안에는 강릉, 평창 정선 지역에 특별 청소구역을 설정 운영하고, 쓰레기 관련 민원 및 불법 투기에 신속하게 대처하고자 시?군별“쓰레기대책 상황반”과 현장 중심 으로“기동청소반”을 구성하여 수거활동을 강화함으로써 급증하는 쓰레기 적체로 인한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설 명절을 앞두고 2월 5일부터 14일까지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명절대목을 겨냥한 과대포장 상품을 집중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김길수 도 녹색국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과 국격 제고를 위하여 깨끗한 강원도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고, 설 연휴에 쓰레기로 인한 도민의 불편이 없도록 하여 훈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서는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동참과 도민 모두가 생활쓰레기를 줄이고, 쓰레기 불법투기 등이 없도록 자발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