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무이예술관, 올림픽 기간엔 관람료 무료


평창군은 이효석의 대표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주무대인 봉평면에 위치한 무이예술관(관장 이천섭)이 올림픽을 맞이해 2월 1일 부터 3월 31일까지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2001년 폐교를 개조한 만들어진 무이예술관은 13,447㎡의 부지에 전시실, 작업실, 체험장, 조각공원 등을 갖추고, 서예가 소하 이천섭, 서양화가 정연서, 조각가 오상욱씨가 창작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평창의 대표 문화예술시설이다.


 지난 17년간 회화 150점, 조각 150점, 서예 100점 등의 문화예술작품을 전시했으며, 2017년까지 매년 2~3만명이 관람하여 현재까지 총 33만명이 방문했다.


 무이예술관의 관람료는 1인당 3,000원이지만, 평창군은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무이예술관을 무료로 개방하여 성공적인 문화올림픽을 이끌고, 평창의 문화예술을 대내외에 적극 알리도록 할 계획이다.


  이천섭 무이예술관 관장은 “올림픽 기간동안 보다 많은 분들이 평창을 즐기고 갈 수 있도록 무료로 개방했다.”며 “무료개방으로 더욱 많은 분들이 무이예술관을 방문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평창군은 올림픽 후에도 올해 관람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평창효석문화마을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문화예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

Designed by 평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