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 올림픽] 평창여행의 달(2.9~3.18)” 택시투어 발대식 개최

강원도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올림픽 개최도시 홍보와 관광객 편의제공을 위하여 마련한 “강원도 구석구석 택시투어” 발대식을 2월 1일 오후 2시 KTX 강릉역 주차장 일대에서 개최한다.

 

‘강원도 구석구석 택시투어’는 평창 여행의 달(2.9~3.18) 및 평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 기간 중 올림픽 개최지 평창, 정선, 강릉을 방문한 관광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저렴하게 개최도시와 인근관광지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준비되었다.

 

이번 택시투어를 위해 평창, 정선, 강릉에서 총 218대의 개인택시가 운영될 예정이며, 올림픽 티켓소지자를 대상으로 평창여행의달 홈페이지(winter.visitkorea.or.kr) 접수 및 선정을 통해서 탑승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택시투어는 1일 8시간, 100km이내의 거리, 1대 1팀(최소 2인~최대 4인) 기준으로 운영되며, 택시요금은 1대당 20,180원으로 사회취약계층의 동계?패럴림픽 경기관람권 구매를 위해 기부된다.

 

이날 발대식 행사는 관광공사, 강원도, 올림픽 개최지(평창, 강릉, 정선) 관계자와 총 60대 개인택시 기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 문화공연과 택시투어 홍보대사 임명식, 깃발 부착식, 친절 미소 다짐퍼포먼스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택시기사들에게는 친절 캠페인 교육도 함께 실시된다.

 

강원도(문화관광체육국장 윤성보)는 “올림픽 기간 중 경기를 관람하러 온 개별관광객들의 편리한 이동 및 관광을 지원하여 올림픽 개최도시의 관광자원을 효율적으로 홍보하고 친절이미지 확산을 통해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