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지구촌 된 계촌5리에서 “올림픽 Welcome Party” 엽니다!

평창군의 작은 마을 방림면 계촌5리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아 마을을 찾은 외국인과 내국인을 위해 환영 파티를 마련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방림면 계촌5리는 청정자연이 살아있는 아름다운 풍경으로 펜션 단지가 밀집해 있으며, 동계올림픽 기간 17개국 40명이 예약을 완료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계촌5리 주민들은 이에 착안해 미니 지구촌이 된 계촌에서 “Welcome Party” 환영 행사를 열기로 하고, 오는 2월 11일 일요일 오후 7시부터 9시30분까지 계촌 보타닉가든에서 민요와 기타공연, 노래 부르기 등 다채로운 공연과 참여 활동을 펼친다. 또한, 외국인에게 유명해 진 ‘치맥’과 우리 전통 과자인 한과 등 아기자기한 핑거푸드와 캐이터링을 준비해 파티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마을 주민은 물론 펜션에 머무르는 내외국인 모두 참가비없이 참여 가능하며, 평창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열리는 또다른 올림픽 화합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성혁 계촌5리 이장은 “이번 파티는 세계인의 축제인 동계올림픽을 기념하여 마을 주민들이 만든 자리로, 작지만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

Designed by 평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