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평창 올림픽대종 전세계에 울리다


 지난 9일 평창군 대관령면 올림픽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평창 올림픽대종의 웅장한 종소리가 지구촌 방방곡곡에 울려 퍼졌다.


 이날 개회식에서 상영된 타종영상은 평창의 올림픽대종을 비롯한 전국 주요도시의 4개 동종(서울 보신각종, 파주 임진각 평화의종, 부산 용두산 시민의종, 평창 월정사 범종)의 타종모습도 함께 송출되어, 인류의 가장 큰 축제가 개막되었음을 알리고,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을 기원하는 마음을 전 세계에 전달했다.


 올림픽개회를 알리는 대종 타종 영상은 지난 1월 17일 평창군청 올림픽종각에서 지역주민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작됐으며, 주민들의 환호와 감격이 고스란히 담긴 감동적인 영상이 만들어졌다.


올림픽 성공개최를 염원하고 올림픽 이후 문화유산으로 남기기 위해 기획 제작된 대종건립은 2016년 1월 대종건립추진위원회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1년 10개월여만인 2017년 11월 13일 준공되었다.  


올림픽대종은 올림픽 개최도시 평창군민의 성금으로 제작되어 의미가 크다. 2016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1,300여명(개)의 개인과 단체가 성금 모금에 참여했으며 2억 7천여 만원의 성금이 모아졌다.


 대종은 국보 제36호 상원사 동종의 항아리 모양을 기준으로 성덕대왕신종과 같이 하대를 두껍게 만들어 힘차고 웅장한 소리와 아름다운 여음을 오래 들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대종 제작은 국가무형문화재 원광식 주철장이 맡았으며 군화인 철쭉, 군조인 원앙, 평창군 로고와 엠블럼, 동계올림픽픽토그램, 올림픽마스코트(수호랑,반다비) 등 군과 동계올림픽을 상징하는 다양한 문양을 넣어 동계올림픽 개최도시 평창군의 의미를 담아냈다.


종각은 전통목구조로 팔작지붕에 주심포양식의 기둥을 세워 고풍스러운 우리의 고전 건축문화를 느낄 수 있게 제작되었으며 대목장 신응수, 석장 임동조, 단청장 양용호, 각자장 이창석, 서예가 오이환이 참여하였다.


심재국 평창군수는 “십여년을 기다려온 동계올림픽이 대종타종과 함께 힘차게 개막되었다”며, “힘찬 대종소리가 전국 방방곡곡에 울려 퍼지듯, 올림픽을 향한 평창군민의 열정과 노력이 세계 곳곳에 전달되어 평창이 진정한 세계속의 평창으로 우뚝 설 것을 확신한다”면서,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도록 끝까지 노력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올림픽대종은 평창군청 청사 내 올림픽종각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대식 건물인 군청청사와 전통목구조인 종각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자아내고 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