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 올림픽] 평창에서만 맛 볼 수 있는 올림픽 메뉴, 금메달급 인기!

   


 올림픽이 개최되고 있는 평창군에서 가장 핫한 요리는 단연 ‘2018특선메뉴’이다.


  ‘2018 특선메뉴’는 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위하여 개발된 올림픽 음식으로, 세계 각국에서 평창군을 방문하는 외국관광객을 위한 퓨전메뉴로, 평창의 식문화가 담긴 평창에서만 맛 볼 수 있는 특별한 올림픽 음식이다.


  현재 평창군 외식업소 38개소에서 특선메뉴를 판매하고 있으며, 올림픽의 열기만큼 특선메뉴에 대한 관심도 높아, 올림픽 기간 특선메뉴를 찾는 사람들로 인해 판매 업소는 매일 성황을 이루고 있다.


  특선메뉴는 고명 하나하나까지 섬세하게 신경 쓴 완성도가 높은 메뉴로서, 단독 메뉴 자체도 화려하고 인기가 좋지만, 현장에서는 콜라보 메뉴가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메밀파스타와 메미리카노 세트메뉴는 올림픽이 시작되기 전부터 예약이 넘쳐나는 등 외국방문객들에게 인기가 높았으며, 메미리카노(메밀+아메리카노)는 E업소 만의 특허제품으로 평창을 대표할 만한 커피브랜드로 급부상 중에 있다.


  한우불고기와 한국전통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메밀부침 세트메뉴, 꽃이 핀 것 같은 비빔밥샐러드(여심꽃밥)와 메밀국수세트는 메밀의 고장 평창을 방문하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먹는 인기메뉴이다.


  또한 더덕롤까스 밀푀유(한국식 한우불고기 샤브샤브)세트, 더덕롤까스 한상차림(돌솥정식)은 가족건강지킴이 메뉴로 단체손님 예약 붐을 일으키고 있다.   


  그 중 2018특선메뉴 중 올림픽 디저트 삼총사라 불리우는 ‘사과파이, 초코감자, 굴리미’메뉴의 반응이 4가장 좋은데, 커피, 차 등과 세트로 구성되어 있어,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없이 달콤한 맛을 즐길 수 있어 인기이다. 특히 디저트 메뉴들은 예쁘고 정성스러운 데코레이션으로 소셜 네트워크에서도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사과파이, 굴리미, 더덕롤까스는 직접 만들어보고 맛볼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평창 라이브사이트(진부면 송어축제장 인근)에서 이달 25일까지 진행되는 쿠킹클래스에 굴리미 만들기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며, 이와 별도로 티 블랜딩, 미니멀 베이킹, 홈메이드 커피로스팅도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올림픽기간 중 운영되는 K-Food Plaza(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눈꽃축제장 인근) 에서는 ‘굴리미 감자세트’메뉴도 만나볼 수 있다. 


  2018특선메뉴 정보 및 판매업소는 ‘평창문화관광’홈페이지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으며, 연동되는 다국어 홈페이지를 통하여 대표 3개국어(영어, 중국어, 일어)로도 안내 받을 수 있다. 


  평창군 2018특선메뉴는 올림픽기간과 패럴림픽 기간은 물론이며, 이 후에도 판매업소에서 맛 볼 수 있으며, 판매업소에 비치된 특선메뉴 단독 외국어메뉴판에 메뉴스토리, 메뉴정보, 요리컨셉, 업소만의 요리사진 등 특선메뉴 정보가 자세하게 안내되어 있다.


  심재국 평창군수는 “올림픽 성공을 위하여 준비한 특별한 음식인 만큼, 평창을 방문하는 많은 분들이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