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패럴림픽 대회] 평창군, 패럴림픽 대비 장애인편의시설 정비 사업 막바지

 

평창군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대비하여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추진한 “무장애 관광도시” 조성을 위한 접근성 개선 사업을 마무리 하고, 본격적인 패럴림픽 손님맞이에 돌입했다.


  ‘무장애 관광도시’는 관광 복지의 사각지대를 없애, 장애인, 노인, 임산부, 어린이 등 관광약자가 보편적인 관광 향유권을 보장받는 것을 말한다. 


  평창군은 이를 위해 장애인 편의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하여, 올림픽 전인 지난 12월 말에 124개 민간업소의 시설개선 공사를 마무리 지었다.


  평창군은 지난해 1월 문화체육관광부와 “무장애 관광도시 창출 협약”을 맺고, 지난 1년간 사업 홍보와 신청 접수, 민간시설 접근성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였으며, 사업진행 중 참여 업소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수시로 업무협의를 통해 사업이 신속히 추진되도록 하였다.  


  사업 내용은 주로 민간 사업장의 자동문, 경사로, 화장실 등의 개선 사업으로, 평창군 음식업소 115개, 숙박업소 8개, 공용화장실 1개소(월정사 공용화장실)가 선정되어 장애인들이 깨끗하고 편리하게 시설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개량하였다.


  사업에 참여한 음식․숙박업소 외부에는 장애인 편의시설이 갖추어져있다는 표지를 부착하여 장애인들이 알아보기 쉽도록 하였으며, 평창군 문화관광홈페이지에도 편의시설 설치 항목을 표시하여 접근성 개선사업 참여업소를 게시하고, 강원도 및 2018 평창 패럴림픽 조직위원회와도 협조하여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평창군은 패럴림픽 경기가 열리는 대관령면 지역 내에서 장애인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주요도로의 장애인 편의시설을 점검하였으며, 점검 결과 휠체어가 다니기 불편한 5개소에 대하여 패럴림픽 개막 전까지 경사로를 추가 보완할 예정이다.


  김명기 주민생활지원과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되는 패럴림픽 호스트시티 평창에서, 장애인편의시설 표지만 보고도 ‘따뜻한 평창의 정’을 떠올릴 수 있도록 손님맞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장애인을 위한 시설 개선 사업이 향후 패럴림픽 유산이 되어, 평창을 무장애 관광도시로 성장시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