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패럴림픽 대회] 평창 패럴림픽 기간에도 다함께, <다 함께展>!


지난 2월 7일 개관식을 시작으로 올림픽 기간 동안 7천여명이 방문한 평창생활문화전시 <다 함께展>이 동계패럴림픽 기간에도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평창군이 후원하고, 평창문화예술재단의 주최로 열리는 <다 함께展>은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대관령 눈꽃축제장 일원의 특별전시관 ‘RE2018’에서 열리고 있으며, 동계패럴림픽 폐막일인 3월 18일까지 운영된다. 올림픽에서 패럴림픽 전환기인 현재에도 전시가 계속되고 있고, 관람객들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다 함께展>은 2017생활문화예술동아리 육성사업에 선정된 회화, 사진, 서각, 공예 등 13개의 평창지역 전시분야 동아리 작품과 초대작가 3인의 미디어, 인터랙티브, 일루전, 키네틱 아트 등 흥미로운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일부 작품은 관람객들이 작품의 한 부분으로 참여하도록 꾸며져 있고, 전시 작품을 활용한 체험프로그램과 이벤트도 마련되어 있다.  


  특히, 평창 지역 시각예술 분야 동아리 회원들이 직접 관람객들을 맞이하여, 작가로부터 작품 설명과 작품 활동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2018 평창 패럴림픽을 맞아 평창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지역의 예술적 특색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기간 중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