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나물 채취 '안전사고' 주의하세요"…70대 이상 '사고' 가장 많아



강원도소방본부는 봄철 산행인구가 늘어나는 4월이 되면 산나물을 채취하러 산에 올랐다 안전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4~5월중 산나물 채취시 안전사고를 당하거나, 독초를 잘못 복용하여 구조구급 출동한 현황을 살펴보면, 총65건 출동하여 71명을 구급처치했다. 그 중 산나물을 채취하다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등 사망자도 2건이 발생했고, 부상자 48명을 병원이송하고, 21명을 안전조치했다.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연도별 부상자는 2015년 25건 29명, 2016년 23건 25명, 2017년 17건 17명이다. 

 

사고유형을 보면, 산나물 채취차 산에 올랐다가 길을 잃는 경우가 23명(32.4%), 독초 복용으로 이상증세를 보이는 경우 22명(31%), 채취중 실족·추락하는 경우 10명(14.1%), 평소 질병으로 인한 체력저하로 119신고하는 경우 6명(8.5%) 등이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이 가장 많아 31명(43.7%)이었고, 이어서 60대 23명(32.4%), 50대 13명(18.3%), 40대 4명(5.6%)이었다.  또한, 성별로는 여성이 40명, 남성이 31명이었다.

 

이흥교 소방본부장은 봄철 산나물 채취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몇 가지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그는 "산에서는 해가 금방 저물기 때문에 산나물을 채취하다 자칫 하산시간을 놓쳐 길을 잃는 경우가 많으므로 평소보다 한 두 시간 빨리 하산하고, 경로를 알 수 없는 깊은 산속이나 입산통제구역으로는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평소 본인의 체력을 감안하여 산행을 하되, 가능한 가족이나 지인을 동반하여 단독산행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며 "식용으로 오인하기 쉬운 독초를 먹고 복통, 호흡곤란 등 이상증세가 있을시 즉시 가까운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남은 독초를 가져가 전문의에게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산에서 길을 잃거나 응급상황에 처했을 때 스마트폰에 GPS를 켜고 강원119신고앱을 실행하여 119에 신고하면, 본인의 위치와 구조대원이 접근해 오는 상황을 서로 알 수 있어 구조에 큰 도움이 된다고 소방본부 측은 밝혔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