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강릉선, 동의하십니까?…동해역까지 선로 연장

 



오는 16일부터 KTX경강선의 명칭이 KTX강릉선으로 변경된다. 이번 영업 노선 명칭 변경은 일제식 작명이라는 오해와 노선 명칭이 헷갈린다는 지적에서 비롯됐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지난 1월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후보로 거론됐던 강릉선, 강원선, 동계올림픽선, 영동선 등의 명칭 가운데, 설문에 참여한 15752명 중 59.8%가 강릉선을 채택했다.

 

문제는 강릉선은 특정 지역을 지칭하기 때문에 향후 동해역까지 선로가 연장될 경우, 지자체 갈등으로 번질 우려가 높다.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은 이미 이 사업을 승인했고, 사업비 210억원과 동해역 수리 예산 17억원도 확보한 상태다. 한국관광공사도 KTX경강선의 동해 연장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가 86997억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문제의 출발은 코레일이 KTX경강선을 대체할 명칭을 지엽적으로 선정해 응답자의 선택의 폭을 제한했다는 점이다. 설문에선 평창이나 동해는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

 

만약 선택지에 동해선이 포함돼 있었다면, 동해바다를 상징하는 측면에서 KTX동해선을 선택하는 응답자가 높지 않았을까?

 

한편 국토교통부는 이번 영업 노선 명칭 변경과는 별개로 국토부가 고시하는 노선명은 경강선을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1

  • ㅇㅇ
    2018.04.19 21:34 신고

    동해선이라는 명칭은 이미 쓰이고 있어서 후보로 부적합합니다. 현재 포항행 ktx를 동해선 ktx라는 명칭으로 사용되고 있고 추후 부전~강릉 철도 구간이 동해선으로 사용되기에 경강선의 명칭을 동해선으로 사용되면 중복 사용이 되지요.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