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솔잎혹파리 집중 방제 나서



강원도는 춘천시 등 13개 시·군의 솔잎혹파리 피해지 1988ha를 대상으로 18억원을 투자하여, 환경피해가 적고 솔잎혹파리 방제 효과가 높은 나무주사의 방법으로 5월 하순부터 6월 하순사이 집중 방제한다고 밝혔다 


1929년 전남 목포와 서울 창덕궁에서 국내 최초로 발견된 솔잎혹파리는 1968년 도내 최초로 춘천시 서면 안보리에서 발견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소나무림에 피해를 주었으나, 최근에는 지속적인 방제로 발생이 감소 추세이지만 아직까지도 도내 산림면적의 17%인 235천ha의 소나무림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산림병해충이다. 


*발생 : (‘01) 54천ha → (’05) 36천ha → (‘10) 29천ha → (’15) 11천ha → (‘17) 7천ha


솔잎혹파리는 6월 하순부터 10월까지 애벌레가 솔잎 밑부분에 벌레 혹을 만들고 그 속에서 즙액을 빨아 먹어, 피해 잎은 정상 잎보다 1/2로 현저히 작아지며, 피해가 여러해 반복되면 고사에 이르게 된다.


강원도는 도민들께 솔잎혹파리 나무주사 실행지 주변에 설치하는 안내 현수막이나 경고 안내판을 확인하시어 방제약제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이나 솔잎 채취를 금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원도 김길수 녹색국장은 “지속적인 방제작업으로 솔잎혹파리 피해면적이 감소 추세에 있으며, 우리 도의 산림병해충 방제기술이 남북산림협력사업인 산림병해충 방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강원도의 귀중한 자원인 소나무림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0)

Copyright © 평창신문 All Rights Reserved